최근 학생들의 학교 자퇴가 늘어난 이유

요즘 학교에서 자퇴 현상이 많아졌다.
옜날이라면 혹시 부도덕하거나 문제적인 행동을 해서 자퇴를 하는것 아닌가라는 의미가 강했다면
현재로는 미래를 위한 자퇴를 하는 경우로 많이 생각이 바뀌었다.

그렇다면 보통 어떤 경우로 자퇴를 많이 할까? 연예인 같은 경우 학업을 이어가기 어려워 자퇴를 선택하기도 하는데, 현재는 좋은 대학교를 가기 위한 자퇴가 많아지고 있다.  최근 서울에서는 일명 공부 잘한다는 학생들 사이에서 자퇴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고 한다. 자퇴를 하게 되면 수능에만 집중할 수 있게 되는 장점 때문이다. 그래서 일종의 편법으로 내신 1,2등을 못받을바에야 수능에만 올인하겠다는 것이다. 이것이 문제될 것은 전혀 없다.

다만 수능을 보려면 고등학교 3학년 재학생 또는 고등학교 졸업생만 가능하다. 즉 검정고시를 먼저 미리 통과해서 수능을 치뤄야 한다는 것이다.    이런 측면에서 현재 학교의 필요성이 철저하게 많이 낮아졌다. 예전에는 학교가 인성을 배우는 곳이었다면 지금은 단순히 좋은 대학교를 가기 위한 하나의 수단으로 밖에 바뀌지 않았기 때문에 이에 대해서 말들이 많다.

스토리뉴스 – 황은희 기자

강남이사    강릉이사     강서구이사     거제이사업체       경기광주포장이사    광주이사      구리이삿짐센터      군산이사      군포이사업체        금천구이사업체     기업이사          김천포장이사        김해이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