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이 시계를 본적 있는 사람은?

 

온라인커뮤니티

함께 맞춘적은 없으나 모두의 집에 꼭 하나쯤은 있었다는 추억의 벽걸이 시계가 다시금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90년대생 있는 집에는 하나씩 있던 시계’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려지며 2000년대 우리집의 추억을 소환하였다.

화제 속 벽걸이 시계는 다양한 색의 굵직한 테두리를 가진 정사각형 모양의 시계이다. 시계 무브먼트 속 시간을 나타내는 숫자는 크기와 색상이 각기 다른 것이 특징이다.

초침과 숫자에 포인트를 주어 자칫 밋밋할 수 있는 시계를 스타일리쉬하면서도 깔끔하게 만든 것이다.

심지어 이 시계는 한 웹툰에서도 벽걸이 시계로 등장하며 국민 시계로 자리잡았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직도 집에 있다, 우리 집에는 빨강, 파랑, 노랑 다 있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우리 가족의 하루를 책임졌던 사각 시계가 보는 이들을 시간 여행으로 초대하면서 공감과 폭소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스토리뉴스=임수지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