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개폭만 1.7m 황금볏과일박쥐크기에 누리꾼들 “사람같아”

 

날개폭만 최대 1.7m에 이르는 대형 박쥐인 ‘황금볏과일박쥐’ 실존 여부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집에 왔더니 배트맨이 있었다”는 제목과 함께 사람만 한 대형 박쥐 사진이 올라왔다.

해당 사진 속 박쥐는 처마 밑 목재 골조를 발로 움켜쥔 채 매달려 있다.

사진을 본 일부 네티즌들은 “진짜 박쥐인가”, “합성으로 만든 것 아닌가요”, “사람이 분장한 것 같은데” 등 사진의 실제 여부를 두고 의심하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사진 속 박쥐는 큰박쥐과에 속하는 ‘황금볏과일박쥐’로, 동물학에서 알려진 모든 포유류를 설명하는 표준서 ‘윌슨과 리더의 세계의 포유류 종’에 따르면 이 박쥐는 날개폭이 1.5~1.7m, 몸무게는 0.7~1.2kg에 달해 세계에서 가장 큰 박쥐 중 하나다.

게재된 게시물에는 “이게 실화냐” 등 네티즌들의 다양한 반응들이 이어졌다.

황금볏과일박쥐는 큰박쥐과에 속하는 박쥐의 일종으로 알려졌다.

희귀종으로 전세계에서 가장 큰 박쥐의 하나이다. 멸종위기종으로 밀렵과 숲 파괴때문에 현재 멸종 가능성에 직면해 있다.

비록 사람에게 적대적이지 않지만, 전문적인 훈련이나 예방 백신없이 박쥐를 잡는 것은 일부가 치명적인 질병을 옮기기때문에 위험하다.

황금볏과일박쥐의 이름은 검은 몸과 강렬하게 대비되는 머리 주변의 황금색 털에서 유래했다. 다른 모든 과일박쥐처럼 꼬리가 없다.

날개폭이 1.5~1.7m, 몸무게가 0.7~1.2kg으로 가장 큰 박쥐의 하나이다. 유사한 크기의 박쥐는 왕박쥐속(Pteropus)의 일부 종들 뿐이다.

황금볏과일박쥐는 필리핀 숲에 제한적으로 분포하며, 대부분 해수면부터 해발 1100m 사이에서 발견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람에게 비적대적이며 과일을 먹는 과식성 박쥐다. 오히려 최근에는 밀렵과 숲 파괴 때문에 멸종 가능성에 직면해 있다.

 

동두천이사 마포구포장이사 반포장이사 반포장이사비용  부산포장이사업체 부천이사 부천이사업체 부천포장이사 사무실이전 사무실포장이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